본문 바로가기
이슈로그

위암, 조기 발견 시 완치율 90% 이상 · 식습관 개선과 건강검진 필요

by 블루오션 @딜레탕트 2020. 9. 11.

위암은 우리나라에서 발생률이 가장 높은 암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실제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7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그 해 신규 암 환자 232,255명 중 위암 환자가 전체 암 환자의 12.8%인 29,685명으로 1위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게다가 국내 조기 위암 환자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요, 2015년 69,226명에서 2019년 81,233명으로 지난 4년 간 무려 117%나 증가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위암의 원인은 무엇이며, 과연 예방법이라는 게 있기는 있는 걸까요?

■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율 90% 이상… 식습관 개선과 검진 통한 조기 진단 중요


위암이란 위에 생기는 암을 통칭하는 것인데요, 이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암종이 위 안쪽 면 점막에서 발생하는 위선암입니다. 물론, 이 외에도 드물게 위의 림프조직에서 발생하는 림프종, 위의 간질세포에서 발생하는 간질성 종양, 비상피성 조직에서 유래하는 육종, 호르몬을 분비하는 신경내분비암 등이 발생하기도 하지요.

위암 발병 원인은 여러 가지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므로 한가지 요인을 꼽기는 어렵습니다. 현재 알려진 바로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로 지칭되는 헬리코박터균, 위암 관련 질병, 식생활, 흡연, 음주, 가족력 등이 위암 발생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조기 위암의 경우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건강검진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진행성 위암의 경우 상복부의 불쾌감, 팽만감, 동통, 소화불량, 식욕부진, 체중 감소, 빈혈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위암이 상당히 진행되면서 구토, 토혈이나 흑변, 음식물을 삼키기 어려운 연하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심할 경우 복부에 종기가 손으로 만져질 수도 있습니다.

위암은 우리나라에서 특히 많이 발생하는 암종으로 꼽히는데요, 누구라도 쉽게 그 원인을 가늠할 수 있는 것은 짜고, 맵고, 탄 음식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식습관을 떠올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위암 예방을 위해서는 식습관 개선이 가장 중요한데요, 먼저 짠 음식은 위암 발생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싱겁게 먹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또한 가공식품에 함유된 질산염도 위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므로 가공식품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아울러 탄 음식 섭취와 음주, 흡연을 삼가고 항산화 물질이 풍부한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면 위암 예방에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위암은 초기에 발견하면 완치율이 90% 이상에 달하기 때문에 검진을 통해 빨리 발견하는 것이 2차적인 예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특히 암 가족력이 있거나 만성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이형성 등 위암의 전단계 병변이 있는 사람은 더욱 정기적으로 관련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현재 보건당국은 위암의 검진권고안을 통해 위암 발생률이 높아지는 40세 이상의 성인은 별다른 증상이 없어도 2년에 한 번씩 검진을 받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 위암 유발하는 헬리코박터균, 건강진단 및 제균 치료 필수


위암은 위 내시경 검사를 통해 진단하고 조직검사를 시행하여 확진하는 경우가 일반적입니다. 그런데 전문가들은 건강검진을 할 때 단순히 위 내시경만 하지 말고 헬리코박터균 검사도 함께 받아볼 것을 권장하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헬리코박터균이 세계보건기구 : WHO에서 지정한 1급 위암 유발인자이기 때문입니다.

헬리코박터균 / 출처 https://ayucliniko.com/articles/treat-helicobacter-pylori-h-pylori-infection-in-ayurveda/


헬리코박터균이 단독적으로 위암을 유발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 균에 감염되어 있을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위암 발생 위험이 3~5배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감기 바이러스가 코와 목 등 다양한 곳에서 증상을 일으키는 것과 달리, 헬리코박터균은 우리 신체의 위에서만 발견되는 특징을 보이는데요, 게다가 헬리코박터균은 각종 위장 장애의 원인과 함께 위궤양이나 십이지장궤양 같은 소화성 궤양의 주된 원인으로도 꼽히고 있습니다.

이는 위장 점막에 서식하는 헬리코박터균이 위산의 분비를 늘려 위와 십이지장 점막의 방어기전을 약하게 만들기 때문인데요, 이 균에 감염될 경우 일반인에 비해 6~10배 정도 소화성 궤양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특히 십이지장궤양 환자의 90% 이상에게서 헬리코박터균이 발견될 정도로 그 연관성이 매우 크다고 하더랍니다.

헬리코박터균 진단에는 위 내시경을 통한 조직검사, 요소호기검사, 항체검사, 소변 · 대변검사 등의 방법이 있는데요, 특히 헬리코박터균은 위에 균일하게 퍼져 있지 않기 때문에 균이 없는 곳의 조직을 검사하면 음성으로 나올 수 있으므로 요소호기검사나 항체검사, 소변·대변검사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는 게 전문가들의 소견입니다.

국내에서의 헬리코박터균 감염률은 무려 50~60%나 된다고 하는데요, 특히 위궤양, 십이지장궤양이 있는 경우나 만성위염 · 변연부 B세포 림프종 · 조기 위암 환자인 경우에는 반드시 제균 치료를 받아야 하겠습니다. 치료는 두 가지 이상의 항생제와 강력한 위산 억제제를 병행하여 1~2주 간 복용하는 방법으로 이뤄지는데요, 제균 여부에 따라 추가 치료를 실시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GC녹십자의료재단에서는 최근 30 ~ 40대 젊은 여성을 중심으로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미만형 위암'의 경우 암세포가 산발적으로 자라나 발견이 쉽지 않고 진행이 빨라 말기에 진단 받는 경우가 많다면서 위암 검진이 권고되는 40세 이상에 해당되지 않는 젊은층도 정기적인 위 내시경 및 헬리코박터균 검사를 통해 위 건강 상태를 면밀히 확인하고 식습관 개선 등으로 위암 예방을 위해 노력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댓글18